빅죠, 안타까운 사망…애통한 분위기 속 조문객 발길 이어져[현장영상]
    • 입력2021-01-08 10:44
    • 수정2021-01-08 10:59
    • 프린트
    • 구분라인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 밴드 공유
  • url


[스포츠서울 조윤형기자]가수 고(故) 빅죠(벌크 죠셉·43)의 빈소가 인천 국제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빅죠는 지난 6일 오후 6시경 김포 모 병원에서 안타깝게 사망했다.


최근까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빅죠는 체내 염증 제거 수술을 진행했으나 경과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유튜버 엄상용과 빅현배는 지난해 12월 온라인 방송을 통해 "형 상태가 좋지 않다는 얘기를 들었다. 산소 공급량이 부족해서 목을 뚫어 튜브로 연결해 숨을 쉬고 있다"며 고인의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한국인 어머니와 미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고인은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학창시절을 보냈다. 2008년 그룹 홀라당으로 가요계에 데뷔한 후 '스포트라이트' '2030' '오 밤' '멍해' 등 여러 곡을 발표했다.


고인의 빈소는 인천 국제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오늘(8일) 자정이다.

yoonz@sportsseoul.com


영상제공|영상공동취재단

▶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추천

5
오늘의 핫키워드
영상 더보기

포토더보기

TOP 뉴스

SS TV 캐스트

스포츠서울 SN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 네이버TV

스포츠서울 앱 살펴보기

공지사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