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發 나비효과' 정준영 거쳐 차태현·김준호 '방송하차'까지[SS이슈]
    • 방송
    • 수정2019-03-17 11:09:58
    • 입력2019-03-17 11:07:33
[포토] 차태현-김준호-정준영-데프콘, 느낌 좋아요~!
[스포츠서울 홍승한기자]말 그대로 나비효과다. 가수 빅뱅 승리에서 정준영 그리고 최종훈과 용준형·이종현으로 이어진 파장이 이번에는 ‘1박2일’을 거쳐 배우 차태현과 개그맨 김준호에게 이어졌다. 내기골프 의혹에 휩싸인 차태현과 김준호는 KBS2 예능 ‘1박2일’를 비롯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고 자숙하겠다고 말했다.

차태현은 17일 소속사를 통해 “보도에 나온 것처럼 해외에서 골프를 친 것은 사실이 아니고 국내에서 저희끼리 재미로 게임이라 생각하고 쳤던 것이고 실제로 돈은 그 당시에 바로 다시 돌려줬다”면서 “재미삼아 했던 행동이지만, 그런 내용을 단체방에 올린 저의 모습을 보게되어 너무나 부끄럽다. 많은 사랑을 받은 공인으로서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그는 “한 가정의 아버지로서 아이들에게 그리고 가족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반성하면서 자숙하겠다”면서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개그맨 김준호도 JDB엔터테인먼트 통해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에게 실망과 심려를 끼쳐 드려 진심으로 머리 숙여 죄송하다”면서 “내기 골프 관련해 보도된 내용과 달리 당시 2016년도에 동료들과 해외에서 골프를 친 사실은 없다. 게임이 끝난 후 현장에서 금액을 돌려주거나, 돌려받았다”고 전했다. 이어 “공인으로서 또한 ‘1박 2일’의 큰형으로서 모범이 되어야 했음에도 그렇지 못한 것에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이 사안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모든 방송에서 하차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열심히 방송에 임하고 있는 동생들에게 더 이상의 오해와 곡해는 없었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차태현과 개그맨 김준호는 내기 골프 의혹에 휩싸였다. 16일 KBS ‘뉴스9’에서는 차태현과 김준호가 해외에서 내기 골프를 한 대화 내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 2016년 KBS2 ‘1박 2일’ 팀의 단체 대화방에서 차태현은 “단 2시간 만에 돈벼락”이라 말했고 이에 정준영은 “우리 준호 형 돈도 없는데”라 답했다. 이어 차태현은 “거의 신고하면 쇠고랑이지”라 말하며 내기 골프에 대해 인지했음에도 이를 행한 것으로 짐작할 수 있었다. 이와 함께 보도에서는 해당 대화방에 ‘1박 2일’ 담당 PD도 함께 했지만 멤버들의 행동을 묵인했다고 덧붙였다.
승리 정준영 등등
방송가는 비상사태다. ‘1박2일’은 정준영 사태와 관련해 당분간 방송 및 제작을 중단한 상태이고 17일 방송을 앞둔 ‘개그콘서트’는 김준호 분량을 통편집하기로 결정했다. 그리고 차태현과 김준호가 출연 중인 MBC ‘라디오스타’와 tvN ‘서울메이트’ 측에서도 대책 논의가 진행 중으로 알려진 가운데 사실상 통편집이 유력해 제작진과 시청자에게 2차피해가 이어질 예정이다.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킨 연예인을 향한 비난과 지적은 당연하고 연예인의 방송 하차와 자숙도 마찬가지다.하지만 앞선 승리·정준영 등과 카톡대화방으로 얽힌 최종훈, 이종현, 용준형과 차태현과 김준호는 다르다는 의견도 일각에서는 나오고 있다. 인터넷에서도 이번 ‘내기골프 논란’은 버닝썬게이트나 승리게이트와 다르다는 댓글이 적지 않다.

버닝썬에서 시작된 논란은 이제 승리의 카톡 대화방을 타고 연예계로 넘어와 정준영이라는 판도라의 상자가 열리며 전방위로 터질 전망이다. 다만 앞으로 수 없이 터질 여러 연예인 관련 논란과 의혹에 대해 조금은 객관적이고 실제적 범죄와 구분해서 접근해야 할 필요도 있어 보인다.


hongsfilm@sportsseoul.com